<LPBA News / NH농협카드 챔피언십> 스롱 피아비, 김민아, 용현지 64강 탈락 ‘대이변’

조용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0 19:20:04
  • -
  • +
  • 인쇄
- 이미래 김가영 김세연 강지은 김예은 등 32강 진출
- 차유람 서한솔 백민주 전애린 최혜미도 64강 통과

[Cook&Chef 조용수 기자]이미래(TS샴푸) 김가영(신한금융투자) 김세연(휴온스) 등이 LPBA 32강에 진출했다. 반면,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 김민아(NH농협카드) 용현지(TS샴푸)는 64강서 탈락, 이변이 연출됐다.

 

29일 서울 성북구 석관동 PBC캐롬클럽에서 ‘NH농협카드 챔피언십’ LPBA 128강전과 64강이 종료됐다. 그 결과, 이미래(15조) 김가영(5조) 김세연(4조) 강지은(크라운해태·2조)이 조1위 김예은(웰컴저축은행·3조) 통과했다. 반면, 직전 대회인 ‘에버콜라겐 LPBA 챔피언십@태백’서 우승컵을 들었던 ‘시즌 랭킹 1위’ 스롱 피아비(1조)를 비롯해 용현지(7조) 김민아(16조)는 64강서 탈락, 대회를 마쳤다. 

15조서 경기한 이미래는 80분간 무려 128점(애버리지 1.900)을 기록하며 64강 전체 1위로 32강행에 올랐다. 이미래는 7이닝서 장타 6득점을 뽑아내며 18득점을 올린 데 이어, 경기 종반부 19이닝서는 무려 하이런 13점을 쓸어담으며 최종 점수 128점으로 조1위에 올랐다. 이로인해 김은희가 0점 아웃됐고, 이미래가 최종 1위, 김갑선이 29점으로 동반 진출했다. 박다솜은 3위(31점)으로 탈락했다.

통산 2승을 노리는 김가영도 대회를 순조롭게 출발했다. 5조서 경기한 김가영은 후반전(15이닝)서 하이런 6점으로 크게 앞선 이후 줄곧 1위를 달리며 최종 85점으로 경기를 마쳤고, 이금란(49점)과 나란히 1,2위로 32강에 올랐다.

김세연은 4조서 최보비, 김보미, 아말 나자리(스페인)과 경기해 82점으로 최종 1위, 김보미(62점)과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강지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최하위(39점)으로 고전하다 막바지 터진 하이런 5점, 4점으로 벼랑 끝에서 생존, 조 1위(64점)로 이다솜(49점·하이런3점)과 함께 64강을 통과했다. 2조 김예은도 경기 막바지 몰아치기로 차유람(75점·조1위)에 이어 조2위(47점)로 32강에 진출했다.

또 서한솔(7조·1위) 하윤정(7조·2위) 오수정(6조·1위) 전애린(16조·2위) 윤경남(9조·1위) 최혜미(휴온스, 13조·2위) 백민주(크라운해태, 11조·1위)가 32강 무대를 밟았다. 반면, 스롱 피아비는 하이런 3점에 그치는 등 경기 내내 고전하다 최종 16점으로 정보라(84점) 김민영(80점) 박수향(20점)에 밀려 최하위로 탈락했다. 이밖에 김민아(16조·3위) 용현지(7조·4위) 임경진(8조·3위) 김한길(12조·4위) 등이 64강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이로써 LPBA 32강 진출자가 모두 가려진 가운데, 32강전은 31일 오후 2시부터 열린다. 앞서 30일에는 대회 개막식(오후2시)을 시작으로 오후 2시30분부터 PBA 128강전이 네 차례 나뉘어 진행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플로리다
  • 한호전
  • 구르메
  • 치즈닷컴
  • 하이드로프라스크
조용수 기자 조용수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최신기사

HEADLINE

PHOTO NEW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