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햇반, 미(米)식도 취향시대

- 다양한 밥맛에 매료된 소비자 위한 특별한 '밥' 식품 인기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6-30 19:50:30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개인에 따라 선호도가 크게 달라지는 식품군에서도 취향을 고려한 제품들이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최근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고 외식을 줄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집밥 식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 끼를 먹더라도 각자의 입맛과 식성을 중요시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 이에 밥 맛을 세분화하거나 건강 식재료를 추가하는 등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에 맞추어 선택지를 넓힌 특별한 ‘밥’ 제품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대표적인 즉석밥 브랜드 CJ제일제당 햇반은 맛과 영양, 간편함을 모두 추구하는 집밥 트렌드에 따라 잡곡밥 라인업을 확대했다. 흑미밥, 발아현미밥, 100% 현미밥, 매일오곡밥, 매일잡곡밥, 매일콩잡곡밥, 매일찰잡곡밥까지 7가지 종류의 잡곡밥으로 미(米)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햇반 현미밥은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기고 싶은 소비자 취향에 안성맞춤인 잡곡밥이다. 100% 현미밥과 발아현미밥 2종으로 구성되어 있어 기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100% 현미밥’은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소가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현미 100%로만 지어 식단 조절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발아현미밥’은 까슬거리고 퍽퍽한 현미 특유의 식감을 부담스러워 하는 이들도 걱정 없이 즐기기 좋다. 햇반 흑미밥은 국산 흑미와 찹쌀, 쌀이 알맞은 비율로 혼합되어 있어 흑미 특유의 구수한 향과 맛을 즐길 수 있는 잡곡밥이다. 압력 밥솥의 원리로 지어 갓 지은 밥맛을 느낄 수 있다.

많은 가정에서 잡곡밥을 지을 때 두 가지 이상의 잡곡을 함께 넣는 것을 선호한다. 하지만 잡곡마다 불림 시간이 다르고, 가족 구성원의 입맛도 달라 매번 잡곡밥을 지어 먹는데 어려움이 있다. 이에 잡곡밥을 보다 간편하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실생활과 습관을 반영한 햇반 매일잡곡밥 라인이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햇반 매일찰잡곡밥은 잡곡 특유의 거친 식감은 줄이고 찰진 밥맛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가정에서 주로 먹는 흑미, 기장에 찰기 있는 찹쌀을 넣어 부드러운 밥맛을 선사하며, 햇반 매일콩잡곡밥은 현미, 흑미에 병아리콩을 더해 보다 색다른 밥맛을 제공한다. 병아리콩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넣어 식감을 살린 밥맛을 구현해냈다. 평소 건강을 고려해 먹는 잡곡밥에 부드러운 씹는 맛을 더하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다. 또한, 햇반 매일오곡밥은 가정에서 주로 먹는 흑미와 기장에 차수수, 팥, 찹쌀을 더한 오곡의 영양이 그대로 담긴 잡곡밥이다. 다양한 잡곡의 맛과 영양을 원하는 소비자 취향에 맞추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외식을 줄이고 집밥을 즐겨 먹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보다 다양하고 특별한 밥맛을 원하는 소비자 수요가 늘고 있다”며 “맛과 영양은 물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햇반의 다양한 잡곡밥 제품을 각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하여 건강한 한 끼 식사를 즐겨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