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img

<Column / 김재철 원장의 치아건강법> 중장년 치아 건강에 좋은 식품
[Cook&Chef 김재철 칼럼니스트] 이모작 인생을 시작하는 중장년의 삶의 질은 치아가 얼마나 튼튼하냐의 여부에 달려있다고 할 정도로 치아 건강은 중요하다. 치아가 나빠지면 몸 전체가 영향을 받는다. 음식을 제대로 씹지 못해 소화와 영양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 2021.05.11 [김재철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김준호 셰프의 Think About> ‘셰프들의 미래, 스스로를 말하다!
[Cook&Chef 김준호 칼럼니스트] 대한민국 셰프들의 전성시대에 대해 이야기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우리의 현실(경제 및 다양한 사회문제)이 여유롭지 못한 시점에서의 셰프들의 방송은 그리 오래 가지 못할 것으로 판단한다. 물론 방송의 다양한 힘들이 셰프의 ... 2021.05.11 [김준호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음식평론가 최수근 조리박물관장, 셰프의 꿈> 직장에서 힘들 때는 동호회 활동이 필요하다
[Cook&Chef 최수근 칼럼니스트] 나는 존경하는 조리사가 많다. 40년을 조리사로 일하면서 많은 선후배들과 일한 경험이 있다. 일할 때는 서로가 서로를 존경한다는 말을 하지 않지만 그만둔 후에는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있다. 꼭 한사람만 말하라면 조리사들이 모 ... 2021.05.04 [최수근 칼럼니스트]

thumbimg

<유기 전문 한쿡스 음식 / 안희정 셰프의 칼라푸드> 오색비빔밥, 다섯가지 나물의 건강의 조화
[Cook&Chef 안희정 칼럼니스트] 우리의 옛 조상들은 입춘이 지나면 파릇파릇 돋아나는 나물을 뜯어서 겨울 동안 움츠렸던 몸을 풀기위해 비타민을 보충하였는데, 여기에 미각을 살리는 씁쓸한 나물들이 밥상에 놓였다. 요즘은 하우스 재배로 인해 봄나물을 사계절 먹 ... 2021.05.03 [안희정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 이주현 셰프 인생 레시피> 똑똑, 지금이면 되겠습니까? <아보카도 부르스케타 & 아보카도 삼색튀김>
[Cook&Chef = 이주현 칼럼니스트] 여기 맛있게 먹으려면 고도의 눈치가 필요한 과일이 있다. 시꺼먼 껍질 속의 과육이 잘 익었는지 아닌지, 도통 가늠하기 어려운 ‘아보카도’가 그 주인공이다. 과피가 밝은 초록색을 띤다면 아직 시기상조이다. 보기에는 청량한 ... 2021.04.28 [이주현 칼럼니스트]

thumbimg

<Chef's Recipe / 최형진 셰프> KBS 6시 내고향 ‘셰프의 선물’, 충남 공주 민물장어와 소고기 요리
[Cook&Chef 최형진 칼럼니스트] 잠실 송리단길에 위치한 중국가정식 진지아(轸的家)를 운영 중에 있는 최형진 셰프는 KBS 6시내고향 '셰프의 선물' 방송편에서 충청남도 공주시의 한적한 시골마을을 찾아 기력이 약해진 노부부를 위해 민물장어와 ... 2021.04.23 [최형진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김준호 셰프의 Think About> Chef, 아티스트가 되어라
[Cook&Chef 김준호 칼럼니스트] 오늘 날 셰프들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그들의 움직임이 크게 두 가지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또 이에 대한 그들의 움직임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이 존재하고 있다. 일찍이 외식문화가 발달한 외식선진국들과는 달리 우리 사 ... 2021.04.20 [김준호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 이주현 셰프 인생 레시피> 지루한 일상을 향긋하게 만드는 봄나물 브런치, 냉이 파스타
[Cook&Chef = 이주현 칼럼니스트] 매일같이 열심히 사는 것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비슷한 일상을 대하다 보면 권태로움과 슬럼프에 빠지기 마련이다. 심리전문가들이 말하길, 반복되는 일상을 활기차게 보내기 위해서는 낯선 환경을 접하는 ... 2021.04.19 [이주현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 이주현 셰프 인생 레시피> 봄소식을 알려 주는 반가운 손님, 돌나물 샐러드&돌나물 비빔밥
[Cook&Chef = 이주현 칼럼니스트] 무채색의 겨울이 끝나갈 무렵, 곳곳에서 화려한 색의 꽃망울이 하나둘 터져 나오기 시작한다. 노란색의 개나리, 분홍색의 진달래, 단아하게 핀 목련, 흐드러지게 날리는 벚꽃이 봄이 왔다는 소식을 온몸으로 전한다. 겨울 내내 ... 2021.04.12 [이주현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푸드 컬럼)> 한국의 한식문화와 셰프들의 자세
[Cook&Chef 김준호 칼럼니스트]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대다수가 한식을 먹고 있다. 대한민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빠르게 발전하는 국가의 하나이며, 특히 많은 국가의 사람들이 한국을 찾고 어떤 이유에서든 정착하는 과정에서 세계의 다양한 외식문화를 거부감 없 ... 2021.04.12 [김준호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음식평론가 최수근 조리박물관장, 셰프의 꿈> 단합대회는 필요하다
[Cook&Chef 최수근 칼럼니스트] 주방에서 근무할 때는 단합대회가 1년에 두 번씩 꼭 있었다. 봄에는 남이섬, 가을에는 유명산으로 전직원이 몇 팀으로 나누어 단합대회를 갔고, 3개월에 한 번 정도는 부서별로 모임을 가졌다. 나는 노래와 술을 잘 못해서 단합 ... 2021.04.07 [최수근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 호남대학교 이선호 교수의 봄나물 이야기> ‘냉이’
[Cook&Chef 이선호 컬럼니스트]‘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냉이는 평지과 야채다. 봄의 칠초(七草) 중의 하나인 냉이의 재배변종으로 잡초이지만 중국에서는 야채의 하나로서 취급된다. 재배품종에는 잎의 형상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으며 나물, 볶음, 국 등으로 이 ... 2021.03.28 [조용수 기자]

thumbimg

<Column / 음식평론가 최수근 조리박물관장, 셰프의 꿈> 셰프의 노력
[Cook&Chef 최수근 칼럼니스트] 노력이란 다른 사람보다 몇 배의 집중력을 가지고 모든 일에 임하는 것이댜. 모름지기 셰프란 이러한 노력이 몸에 배어야 한다. 신라호텔에 과장으로 재직시절.실습생으로 내 부서에 왔던 후배들이 10년이 지나니 유명한 셰프로 성 ... 2021.03.28 [최수근 칼럼니스트]

thumbimg

<Chef's Recipe / 최형진 셰프> KBS 6시 내고향 ‘셰프의 선물’, 관자요리
[Cook&Chef 최형진 칼럼니스트] 잠실 송리단길에 위치한 중국가정식 진지아(轸的家)를 운영 중에 있는 최형진 셰프는KBS 6시내고향 '셰프의 선물' 방송편에서경상북도 고령군을 찾아 입맛을 잃은 노부부를 위해 정성스럽게 마음을 담아 ... 2021.03.26 [최형진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음식평론가 최수근 조리박물관장, 셰프의 꿈> 퇴직하는 조리사와 정년 맞는 조리사
[Cook&Chef 최수근 칼럼니스트] 존경받는 조리사가 성공한 조리사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계층별로 존경하는 스타일이 다를 수 있다.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 호텔에서 정년을 마친 조리사는 성공한 조리사라고 나는 생각한다. 어떤 조리사는 회사에서 무난히 업 ... 2021.03.20 [최수근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 이주현 셰프 인생 레시피> 어른이 되면 비로소 그 깊은 맛을 알 수 있는 '목이버섯 당면 전골'
[Cook&Chef = 이주현 칼럼니스트]어렸을 때는 이게 무슨 맛인가 싶어서 거들떠보지 않았던 음식이 몇 가지 있다. 이를테면 명절 때마다 커다랗게 부쳐 내는 녹두전이 그랬다. 커다랗고 까만 프라이팬이 꽉 차도록 넣은 녹두 반죽은 뒤집기가 보통 까다로운 게 아 ... 2021.03.08 [이주현 칼럼니스트]

thumbimg

<Food Column (푸드 컬럼)>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멘토는 누구인가?
[Cook&Chef 김준호 칼럼니스트] 고장난 차를 찾으러 가는 길에 길을 잘못 들어 잠시 걷게 되었다. 비가 내린 후의 길은 약간 어두웠고 쌀쌀한 날씨는 을씨년스러운 기분을 들게 했다. 조금을 가다보니 쩌렁 쩌렁 울리는 스피커 소리~ 예사롭지 않은 소리에 잠시 ... 2021.03.08 [김준호 칼럼니스트]

thumbimg

<Column / 음식평론가 최수근, 셰프의 꿈> 평생 동지로 불리는 동료 셰프
[Cook&Chef 최수근 칼럼니스트] 주방에서 근무하다 보면 마음에 맞는 친구들이 있다. 친구가 많으면 직장에 불평이 많아도 같이 일하는 게 좋아서 몇 년씩 한 곳에서 일하기도 한다. 반면 동료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쉽사리 그만두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큰 ... 2021.02.27 [최수근 칼럼니스트]
  • 플로리다1_160
  • 플로리다2_160
  • 플로리다3_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