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교수 위촉

- 조청식 제1부시장, 16일 권재현 감독에게 위촉장 수여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2-17 09:40:11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수원시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중앙대 예술대학원 겸임교수(54)를 위촉했다. 이에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16일 집무실에서 권재현 감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권재현 감독은 제48회 수원화성문화제 감독, 서울 성동구 축제위원장, 시드니 국제영화제 개·폐막식 총연출 등 국내외 각종 행사·공연의 총감독·연출, 문화예술 평가위원 등으로 활동해왔다. 권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전반을 연출하고, 총괄 운영하게 된다. 이번 달부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열리는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은 ‘의궤가 살아있다’를 주제로 9월 18일부터 10월 10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다.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를 활용해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제58회 수원화성문화제와 연계해 추진한다.

수원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1년 세계유산축전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억 9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출범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집행위원회, 수원문화재단과 함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권재현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을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 훌륭한 기록 유산을 이해하고, 수원화성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축제로 만들겠다”며 “수원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관광객들에게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분에게 위로가 되고, 희망을 선사하는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황실유기
  • 테드베이커
  • 플로리다1
  • 플로리다2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플로리다1_300
  • 플로리다3_300
  • 플로리다2_300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

  • 플로리다1_160
  • 플로리다2_160
  • 플로리다3_160